연혁/현황

시민이 함께하는 자립도시 군산. 시민이 만드는 자치도시, 모두가 잘사는 경제도시, 문화가 흐르는 관광도시, 골고루 누리는 행복도시, 더불어 쾌적한 안전도시
시민이 함께하는 자립도시 군산시민이 만드는 자치도시, 모두가 잘사는 경제도시, 문화가 흐르는 관광도시, 골고루 누리는 행복도시, 더불어 쾌적한 안전도시

연혁

  • 삼국시대 : 마한의땅
  • 백제시대 : 마서량현
  • 조선시대 : 임피현
  • 1914. 3 : 군산시 분리시 옥구군 대야면을 개칭
  • 1995. 1. 1 : 군산,옥구통합시 군산시 대야면으로 개칭

유래

대야면은 군산시의 동쪽에 위치하며 서해안고속도도로와 전주군산간고속화도로가 지나고 있어 군산의 관문이자 교통의 요충지로 익산시와 인접한 면입니다.

대야면은 삼한 시대에는 마한땅으로 백제시대에는 마서량현으로 불리다가 조선시대에는 임피군으로 불렸으며 군산 개항 이전에는 배를 타야 올수 있기 때문에 베달메로 불렸으며 그후 한때 지경으로 이름을 바꾸었다가 1914년 3월 옥구군으로 승격되면서 대야면으로 개칭되었으며 명칭에서 알수 있듯이 대야라는 뜻은 넓은 농토를 상징하는 말로 논면적이 2,400여ha에 달하는 평야 지역으로 곡식과 인적자원이 풍부하여 지금도 5일장이 개설되고 있는 풍요로운 고장입니다.

또한 유형문화제 제66호인 죽산리 탑동3층석탑등이 있는 유서 깊은 고장으로 주민들은 너그럽고 생활에 여유가 있으며 인정이 많은 고장입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군산시청 에서 제작한 "연혁/현황"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근수정일 2019-06-11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전북 군산시 대야면 석화로 7 (대야면사무소) [우편번호 54060]

대표전화 063-454-7160 / 팩스 063-454-7159

군산시 홈페이지는 운영체제(OS):Windows 7이상, 인터넷 브라우저:IE 9이상, 파이어 폭스, 크롬, 사파리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