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군산군도

관광의 중심지! 군산에서 관광명소를 둘러보세요!

어청도
물의 맑기가 거울과 같다하여 어청도라 불린다. 전라북도의 가장 서쪽에 위치한 섬으로 군산에서
약 70km 떨어져 있고, 군산항에서 배를 타고 2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어청도항은 u자형으로 움푹 들어가 있어
태풍 때 선박들의 피난처 역할을 한다.
  • 주소 :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 전화번호 : 063-454-7280 / 063-453-4986

소개

어청도는 1914년 일제하의 행정개편으로 옥구군에 편입된 섬으로 김씨와 이씨가 주축을 이루고 그 밖에 각 성들이 고루 살고 있다.

서해의 고도인만큼 물 맑기가 거울과 같다." 하여 어청도라 불렀다. 이 섬에 망명하였던 중국의 전횡장군과 관련한 전설이 있으며, 그와 그의 부하들을 기리는 '치등묘제'가 지내지고 있다. 모심기노래, 뱃노래, 한탄요, 시집살이노래 등의 민요가 전한다.

전라북도의 가장 서쪽에 위치한섬으로 군산에서 약 70km 떨어져 있고, 군산항에서 배를타고 2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어청도항은 U자형으로 움푹 들어가 있어 태풍 때 선박들의 피난처 역할을 한다.

어청도는 물 맑기가 거울과도 같아 어청도라 불리워졌다고 한다 어청도의 “청”은 맑을 청()이 아닌 푸른 청()자를 쓰고 있다. 그것은 BC 202년경 중국의 한고조(漢高祖)가 초항우(楚項羽)를 물리치고 천하를 통일한 후 패왕 항우가 자결하자 재상 전횡이 군사 500명을 거느리고 망명길에 올라 돛단배를 이용하여 서해를 목적지 없이 떠다니던 중 중국을 떠난 지 3개월만에 이 섬을 발견하였다는 것이다. 그날은 쾌청한 날씨였으나 바다 위에 안개가 끼어 있었는데 갑자기 푸른 산 하나가 우뚝 나타났다고 한다. 전횡은 이곳에 배를 멈추도록 명령하고 푸른 청 ()자를 따서 어청도(於靑島)라 이름지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오고 있다.

군산으로부터 북서쪽으로 약 72㎞, 중국 산둥반도와는 약 300Km정도의 거리로서 개 짖는 소리와 닭 우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중국과 가까운 곳에 우리나라 영해기선 기점중 하나인 어청도가 있다. 어청도 등대는 일제강점기인 1912년 3월에 대륙진출의 야망을 가진 일본의 정략적인 목적에 의해 건설되었고 군산항과 우리나라 서해안의 남북항로를 통항하는 모든 선박들이 이용하는 중요한 등대이다.

등탑은 백색의 원형 콘크리트 구조이며 조형미를 살리기 위하여 등탑 상부를 전통 한옥의 서까래 형상으로 재구성한 보존가치가 있는 등대이기도 하다. 또한 상부 홍색의 등롱과 하얀 페인트를 칠한 등탑, 그리고 돌담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어 그 모습이 바다와 너무 잘 어우러져 다른 등대보다 그 자태가 더 아름답다. 고도 61m에 위치하여 약 37㎞ 떨어진 바다에까지 그 등광(燈光)을 비추고 있다. 특히 해질녘 등대 주변의 해송과 어우러진 그림같은 풍경은 직접 본 사람도 제대로 표현해 내지 못할 정도로 환상적이다.

  • 상공에서 바라본 어청도마을의 모습
  • 정면에서 바라본 어청도등대
늘 푸른 섬 어청도

어청도는 우리나라 최서쪽 영토인데 그러한 이유로 새벽녘에는 중국에서 닭우는 소리가 들린다고 할 정도로 중국과 가까운 곳에 있다.

‘늘 푸른 섬’이라는 뜻을 지닌 어청도(於靑島)는 영어 알파벳의 ‘C'자를 연산시키는 섬의 모습 중에서 어청소만은 ’C'자의 움푹 파인 곳에 자리한 천연의 항구이다. 기상이 악화되면 피항으로 유명하며 조선시대에는 귀향지로 이용되었다. 또한 어청도 등대가 유명하다.

고래잡이 포구 어청도

19세기 후반 일본인 어부들이 발달한 어구를 지니고 도미, 가오리 등을 많이 조업을 하던 어청도는 당시 일본인들은 어청도를 금비라섬(곤피라섬)이라고 자기식 이름으로 불렀는데 곤비라는 일본어민들이 신봉하는 바다의 신으로 용()을 나나내며, 해상정복의 신이었다.

이들은 어청소만에 방파제를 만들어 항구를 만들었다. 동해에서 사는 고래가 봄에 새끼를 낳기 위해 어청도 근해로 이동해 오면 동해안 장생포의 포경선도 고래를 따라 이동해 오는데, 때문에 1960~70년대 고래잡이 항구였던 어청도는 수많은 포경선들이 정박하며 고래 해체작업을 하였다고 한다.

어청도 치동묘

어청도의 치동묘에서는 기원전 2세기, 진나라 말기에 제나라를 다시 세웠던 전횡을 제사지내는 풍습이 전해지고 있다. 전횡은 한고조 유방이 천하를 통일하자 측근을 이끌고 바다 한 가운데인 이곳으로 피신해왔지만, 유방의 부름을 받자 한나라의 신하가 되기를 거부하며 자결하였다고 한다.

전횡이 죽자 그를 따르던 500여 측근들이 모두 자결하였 으므로 세상은 그들의 의기를 높이 숭앙하였고, 어청도를 비롯한 보령의 외연도, 녹도 등 서해안의 섬들에서는 지금도 전횡을 풍어와 해상의 안전을 지켜주는 당신으로 모시고 매년 당제를 지낸다. 전횡장군은 담양 전씨의 조상으로 여겨지고 있는데, 어청도의 치동묘와 군산의 치동원에서는 전횡장군의 초상화를 모시고 제사를 지낸다.

어청도 등대

일제는 일찍이 1912년에 어청도 등대를 축조하고 방파제를 만들어 항구시설을 갖추었다. 군산항을 오가는 고기잡이배 뿐 아니라 서해안의 남북항로를 지나는 모든 선박들에게 중요한 이정표가 되며 높이는 15.7m이지만 해발고도 61m에 위치 하여 등대 불빛이 무려 37km사방으로 퍼져 나간다고 한다. 둥근 콘크리트로 된 등대는 처음의 구조와 상태를 거의 유지 하고 있는데, 출입문 위를 맞배지붕모양으로 장식하고 한옥의 서까래를 재구성한 조망대와 꼭대기의 빨간 등롱(燈籠) 등 등대도 아름답지만 주변의 해송이며 푸른 바다가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다.

어청도 등대는 2004년에 지정된 소록도 갱생원 등대 이후 등대로는 우리나라에서 4번째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으며, 해남의 구목포구 등대, 신안 가거도(소흑산도) 등대도 같은 날 지정되었다.

어청도 봉수대

어청도의 청도리에는 일찌기 조선시대에 왜구의 침입을 감시하기 위한 봉수대가 설치되어 있었다. 그러나 17세기 중반, 숙종3년 때에 봉수대는 폐지되었는데 어청도의 주봉인 당산(198m) 정상에 위치하고 있었다.

그 후 우려하던 일본인들의 침입을 받아 그들의 손에 의해 어청도 등대가 세워졌다.

  • 어청도 등대의 정면모습
  •  해군군함의 모습
  • 어청도 봉수대의 모습

여행포인트

어청도 등대
섬의 북쪽 끝에 있는 어청도 등대는 1912년에 세워진 것으로 군산항과 서해안의 남북항로를 통항하는 모든 선박들이 이용하는 중요한 등대로, 2007년 10월 해양수산부가 선정 발표한 우리나라 "아름다운 등대 16경"에 선정되었다.

교통정보

  • 군산연안여객선터미널에서 (유)대원종합선기가 연도를 경유 매일 1회(09:00) 출항
  • (유)대원종합선기 063-471-8772

숙박정보

  • 어청도 이장님 010- 4633-7009
  • 양지민박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6-0607
  • 신흥상회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6-7117(낚시, 민박)
  • 한아름슈퍼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6-7938
  • 은하수팬션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 7322-2477
  • 어청도민박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5-3575

먹거리정보

  • 군산식당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6-1845)
  • 양지식당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6-0607)
  • 항구식당(백반)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4-0801)
  • 동성식당 (활어회)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3-0797
  • 군산식당 (백반)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6-1845)
  • 명진식당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71-0119)
  • 등대옥 -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063-464-5256)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