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군산군도

관광의 중심지! 군산에서 관광명소를 둘러보세요!

장자도
힘이 센 장자가 나왔다 하여 장자섬이라 불리워진다. 군산 남서쪽 고군산군도의 한 섬을 이루고 있으며
선유도와는 장자교로 연결되어 있어 배를 타지 않고도 걸어서 쉽게 오갈 수 있다.
  • 주소 :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 장자도리
  • 전화번호 : 063-454-7280 / 063-453-4986
  • 홈페이지 : http://www.jangjado.or.kr/

소개

장자도는 인위적인 대피항이 아니 천연적인 대피항으로 유명하며 60여년 전까지만 해도 가장 풍요로운 섬으로서 고군산열도를 대표하는 섬이였다.

장자도는 말의 형국을 하고 있으며 바다 건너 선유도의 맥을 이룬 큰 산이 감싸주고 있어 인물이 많이 나온다고 전해진다.

장자할머니 설화가 전해지며, 거무타령, 어름마타령 등의 민요가 전해진다.

힘이 센 장사가 나왔다 하여 장자섬이라 불리워지게 되었으며, 『장자할머니바위』와 『횡경도할아버지바위』전설이 내려오고 있다.

면적으로 보면 신시도(1등), 방축도(2등), 선유도(3등)에서 제일 작은 장자도 순이다. 고군산군도의 유인도 중 가장 작은 장자도는 몽돌해안과 기암이 어우러진 해안 산책로가 마치 수석 전시관을 보는 듯하다. 장자도 쪽은 낚시꾼들이 많이 찾는다. 장자대교는 차는 다닐 수 없고 사람만 건널 수 있는 다리이다.

장자도는 예전엔 멸치포구로 유명했다. 9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포구에 젓갈통이 빼곡하게 들어찼다. 지금은 예전같은 멸치어장이 형성되지 않는다고 한다.

  • 하늘에서 찍은 마을의 모습
  • 장자도 어촌체험마을이라고 쓰여져있는 비석
장자도의 장자할머니 전설

옛날 장자도에 선비 한사람이 부인과 아들 하나를 두고 살았느데 어느해 서울로 과거를 보러 선비가 떠나자 그 부인이 매일 산에 올라가 금의환향 하기를 기다리는 것으로 세월을 보냈다.

하루는 남편이 장원급제하고 돌아온다는 소식을 듣고 아들은 등에 업은채 산마르로 달려 올라가 남편이 타고오는 배가 빨리 와주기를 기다리고 있는터에 드디어 남편이 나타났지만 그 남편은 등과도 하지 못하고 그 사이 새부인까지 맞아 아들까지 낳아서 데리고 왔던 것이다.

그것을 보고 크게 상심하여 돌아서는 순간 등에 업고 있던 아기가 힘을 쓰는 바람에 선채로 돌로 변했다고 한다. 지금도 장자할머니 바위에 새끼줄이나 흰천이 둘러져 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큰 인물 많이 나는 섬 장자도

장자도는 원래 가재미와 장재미를 합하여 장자도라 불렀다고 한다. 장자도를 풍수지리적 입장에서 보면 뛰는 말 앞의 커다란 먹이그릇처럼 장자봉이 우둑 솟아있는 형국으로 눈앞의 선유도가 그 맥을 감싸안고 있어 큰 인재가 많이 나오는 곳이라고 하는데 이 조그만 섬에서 국회의원과 시장을 지낸 분이 나왔다.

다리를 건너며 보이는 섬의 서쪽 바닷가에는 우뚝 솟은 사자모양 바위가 있어 일명 사자바위라고 불리는데 이 사자바위는 서해를 바라보는 형태를 하고 있어 먼바다로부터 오는 액운에게서 장자도를 지켜준다고 믿고들 있다.

장자도 지도

  •  장자도 지도
  • 정면에서 바라본 가마우지섬
  • 정면에서 바라본 장자할매바위
장자대교

장자도와 선유도를 잇는 다리이며 선유도에서 볼 수 있는 선유8경과 일몰, 망주봉, 장자봉, 선유봉을 볼 수 이는 곳으로 환상적인 관광 포인트이다.

장자도 어촌체험마을
  • 장자도 어촌체험마을 종합안내소와 갯벌 체험장, 2개의 관광체험어장 등이 조성된 국내 유일의 섬 체험 마을이다.
  • 문의 : 063-465-0653 / 063-445-0228(장자도 어촌체험마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