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치원과군산

  • 관광명소
  • 역사와 인물
  • 역사 속의 군산
  • 최치원과군산
  • 페이스북으로 스크랩하기
  • 트위터로 스크랩하기
  • 이 페이지를 프린트하기
  • 오류신고하기

최치원과 군산

우리 나라 최고의 유학자인 최치원이 군산 지역에서 태어난 것을 기념하여 고려시대에는 그의 시호를 따서 문창현이 생겨났다.

지방자치제가 된 후 각 지역마다 관광문화 상품 개발을 위하여 지역 역사와 연관된 인물과 전설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러한 추세 속에 군산에서도 새로운 향토사의 중요 인물로 각광받게 될 사람이 있으니 그가 최치원이다. 통일신라말의 대유학자이며 경주 최씨의 시조인 최치원을 당연히 경주 출신으로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은 믿기지 않는 황당한 일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최치원 군산 출생설은 그 내용을 확인해보면 나름대로 객관적 증거를 지닌 이야기이다. 군산에는 예부터 최치원 선생 출생에 관련된 선유도 전설과 내초도 전설이 전해오고 있었으며 옥구군의 군지에도 최치원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고 과거 서해안에 자리한 정자였던 자천대의 내력에도 최치원이 등장한다.

그러나 최치원과 관련된 전설이 전국적으로 수십 개나 있을 정도로 최치원은 도선 국사나 이태조와 함께 백성의 정신 속에 살아온 영웅적 인물이었기에 이제까지 최치원과 군산에 대한 연관성은 특별한 관심을 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던 중 이상비 교수의 연구를 시작으로 군산의 최치원 출생설은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이 글에서는 최치원이 군산 출신임을 증명하는 전설과 지명 그리고 유적들을 중심으로 그 진위를 확인해 보도록 하겠다.

최치원은 통일신라 헌강왕 1년(857년)에 태어났다. 자는 고운(孤雲), 또는 해운(海雲)이라고 하였으며 경주 사량부 또는 본피부에서 출생하였다고 한다. 12세데 당에 유학하여 17세에 과거에 급제하였고 관직에 나아가 황소의 난에 '토황소격문'을 적어 이름을 날리었다. 이후 28세에 귀국하여 신라 사회를 개혁하고자 시무 10조를 건의하였으나 귀족들에게 배척 당하고 난세에 절망하여 각지를 돌아다니다가 가야산 해인사에서 죽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최치원에 대한 기록은 무척이나 짧다. 이제까지 최치원의 출생지는 경주로 보고 있는데 그 이유는 고려시대 편찬된 <삼국사기> 와 <삼국유사> 에서 각각 최치원의 출생지를 경주라고 적고 있기 때문이다. 마을의 이름은 사량부와 본피부로 다르지만 우리나라 최고의 역사서가 경주를 최치원의 고향으로 기록한 이상 최치원의 출생지에 대한 논의는 불필요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조선시대에 이르러 최치원의 고향에 대한 전혀 다른 주장이 제기된다. 그것은 정조 때 서모씨라는 사람이 최치원의 전기를 썼는데 그 책에서 최치원의 고향을 고군산(선유도)라고 적은 것이다. 이후 <최고운전> 이라는 소설에서는 최치원의 고향을 문창군이라고 적고 있다.

왜 최치원의 출생지를 고려시대에는 경주 라고 적다가 조선시대에 이르러 군산의 고군산 혹은 문창군으로 변하는 것일까? 아마도 이러한 변화는 본래 최치원의 출생지가 명확하지 않았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도 볼 수 있다. 최치원의 출생에 대한 의문의 답은 <삼국사기> 의 한 문장에서 찾을 수 있다. <삼국사기> 에는 최치원에 대한 기록을 남기며 그 집안을 세계(世系) 실전(失傳)이라 적고 있다. 세계(世系) 실전(失傳)이란 최치원의 집안은 알 수 없다는 뜻이다. 어찌하여 유학의 시조라 칭해지는 최치원의 집안을 알 수가 없다는 것일까?

최치원의 제자 중에서는 고려 태조 왕건에게 충성하여 고려의 중앙 귀족이 된 자가 많았는데 그 결과 최치원은 도선 국사와 함께 고려의 호국신의 위치에 오른 사람이다. 이처럼 위대한 사람의 집안을 알 수 없다는 것은 최치원이 통일신라의 도성인 경주 출신이 아니며 또한 지방 호족 출신도 아니라는 근거가 될 수 있다. 최치원이 경주에 살아온 집안이라면 대학자를 낳은 최치원의 집안이 알려지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즉 최치원은 그의 자(字)처럼 외로운 구름 혹은 바다의 구름처럼 신라의 지배 계층과는 전혀 다른 출신 성분의 사람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군산의 최치원 관련 유적

옛 기록에서 최치원의 출생지로 거론되는 경주와 고군산 그리고 문창군 중 공교롭게도 고군산과 문창군 두 곳이 군산에 있는 지명임은 놀라운 사실이다. 이 중 고군산은 선유도의 옛 이름임은 다들 알고 있지만 문창군은 어디를 말함인가? 이 문창이란 지명은 고려시대 초에 군산에 처음 등장한다. 당시 군산에는 연강(회현), 옥산(옥구), 취성(임피) 등의 3개 마을들이 마한시대부터 명칭은 바뀌지만 생활 공간은 바뀜 없이 이어져 살아 왔는데 갑자기 고려 초에 문창현 이라는 행정구역이 하나 늘어난 것이다. 왜 이런 변화가 있었을까? 고려시대에는 지방 행정 단위마다 신분 계급처럼 상하의 차이가 있었는데 어떤 마을 출신이 국가에 공을 세우면 마을의 격을 높이고 반면에 반역을 하면 마을의 격을 낮추거나 마을 자체를 없애는 경우도 있었다. 이를 볼 때 고려초 최치원은 문장이 뛰어나다는 '문창후'라는 시호를 받는데 이때 그가 태어난 출생지 또한 문창현이라는 지방 명칭을 하사받은 것으로 보인다.

문창현은 옥산(옥구)의 북쪽 10리에 있다고 했으니 과거 서해 바닷가였던 산북동 지역으로 현재의 문창초등학교 인근지역이다. 또 한 가지 최치원의 고향을 논할 때 꼭 등장하는 것이 최치원이 공부를 했다는 월영대이다. 군산에는 이 월영대에 해당하는 곳이 두 곳이 있는데 한 곳은 고군산군도의 월영대이고 나머지 한 곳은 옥구의 자천대이다. 고군산군도 팔경에 보면 월영단풍(月影丹楓)이라는 것이 있는데 선유도의 동쪽 섬인 신시도의 풍경을 칭하는 것이다. 선유도는 고려시대에 외국과 무역을 하는 중간 기착지로써 천 여 호의 주민이 살았고 고려의 관청들이 들어서 있던 큰 섬이었다고 전한다. 또 한 곳인 자천대는 옥구군지에 그곳에서 최치원이 글을 읽으니 그 소리가 중국에까지 들렸다는 기록이 전하는 곳이다.

현재는 옥구군 상평읍 옥구 향교에 옮겨져 있지만 본래는 군산 비행장이 있는 선연리 하제의 서해안 바닷가에 있었다. 이 곳은 군산 비행장이 들어서기 전에는 드넓게 펼쳐진 백사장에 소나무가 빽빽한 아름다운 해안이었다고 한다. 옛 지도에 그려진 자천대는 바닷가에 연못이 있고 그 연못가에 자리하고 있는 모습인데 그 모습을 볼 수 없음이 안타까울 뿐이다. 이상에서 보았다시피 최치원이 군산 출신이라는 주장은 전혀 허황된 말만은 아니며 다만 앞으로 더 많은 연구와 조사가 필요할 뿐이다. 고향이란 출생지를 의미하는데 인간의 경우 출생지에 대한 집착은 유별난 데가 있다. 그런데 왜 최치원만은 스스로를 외로운 구름이라고 부르며 고향을 밝히지 않았을꺄? 통일신라말 피폐해진 나라와 백성을 구해보려는 한 지성인의 노력은 그 출생의 내력 때문에 이루지 못한 꿈이 된 것은 아닌지 생각해본다.

내초도금돈시굴

  • 군산시 소룡동 1651번지
  • 내초도 금돈시굴(金豚始窟, 금돼지굴)은 최치원의 출생설화를 뒷받침해 주는 전설이 남아 있는 곳이다. “문창현 현령(최치원의 아버지)이 내초도로 사냥을 갔다가 금빛 암퇘지에게 사로잡혀 함께 살다가 아이를 낳았는데, 이아이가 뒤에 최치원이 되었다는 내용이다.

선유도의
최치원 설화

  • 군산시 옥도면 선유도리
  • 선유도(仙遊島)는 고군산군도(古群山群島)의 선유도에는 내초도의 금돼지굴과 비슷한 금빛 돼지에서 최치원이 태어났다고 전하는 금도치굴(금돼지굴, 금猪窟)과 굴 앞의 바다를 금돼지바다(金猪洋)라는 지명이 남아 있다.

신시도 월영대

  • 군산시 옥도면 신시도리 4-82
  • 월영대는 신시도 월영산(月影山, 198m) 정상에 위치한다. 월영대는 최치원이 단을 쌓고 글을 읽어 그 소리가 중국에까지 들렸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는 유적이다. 여기서 글을 읽고 악기를 연주하는 소리가 중국까지 들렷다고 하니 선생이 고매한 정신이 중국 대륙을 진동시켰음을 은유한다.

자천대

  •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6호
  • 군산시 옥구음 광월길 33-50
  • 자천대는 원래 옥구군 선연리 중제마을 앞 바닷가에 위치한 바위산으로 최치원이 어릴 때 독서하던 유적이다. 바위산에는 정자가 있었는데 오래전 허물어진 후 1934년에 다시 건립되었다가 1941년 일제강점기 군용비행장(현 군산 비행장)안으로 편입되자 이를 현재 옥구향교 옆으로 이전하였고, 이후 1964년 다시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염의서원

  • 군산시 향토문화유적 제5호
  • 군산시 옥산면 당북리 723번지
  • 염의서원은 최치원과 고경, 고용현의 위패를 봉안한 한림사에서 출발하였다. “염의서원지”를 보면 최치원이 옥구 출신이기 때문에 주벽으로 봉안한다고 기록되고 있다. 1685sus(숙종 11)에 창건되어 1894년 (순조4)에 사액(賜額)되었다. 이후 1868년 (고종5)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으로 헐렸다가, 일제강점기인 1920년에 다시 중건되었다.

문창서원

  • 군산시 옥구읍 광월길 3350
  • 문창서원 (文昌書院)은 옥구향교 내에 위치한 최치원의 단독 사당으로 1969년에 창건하였다. 문창이란 명칭은 최치원의 시호에서 유래하는데 최치원은 고려 현종14년 (1023년)에 문창후로 봉해졌다. 사당 안에는 최치원의 위패와 영정이 봉안되어 있다. 사당 앞에는 당시 대통령이어었던 박정희 대통령이 1971년에 쓴 친필 현판이 걸려있다.

현충단

  • 군산시 옥구읍 광월길 33-50
  • 현충단은 최치원을 중심 배향인물로 모신 사당으로, 원래 1764년(영조 40)에 옥구읍 이곡리에 최치원, 조태채, 이건명을 배항한 사당 三賢祠에서 출발하였다. 이후 1868년 (고종5)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900년 (광무4)에 옥구향교 서편 언덕에 단(壇)을 마련하고 재설치되었다. 1927년에는 면암 최익현 1946년에는 임병찬을 각각 추가로 배향하고 현충단(賢忠壇)이라 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신시도 신당터

  • 군산시 옥도면 신시도리 34번지
  • 신시도(新侍島)는 최치원이 이곳에서 깊이 은둔했다는 심리(深里), 최치원이 글을 읽으며 새로움을 다졌다는 신치(新峙), 최치원이 크게 깨달음을 얻었다는 대각산(大覺)등의 지명이 현재 사당은 허물어져 건물터 흔적이 남아 있는데, 기왓장과 도자기 파편이 주변에 산재해 있다.

최치원유적지 관광코스

군산출생관련

  • 금돈시굴 ⇒ 자천대 ⇒ 월영대 ⇒ 선유도

군산배향유적

  • 염의서원 ⇒ 문창서원 ⇒ 현충단 신시도 신당터

1일 당일 코스

  • 군산염의서원 ⇒ 자천대 ⇒ 문창서원 ⇒ 현충단 ⇒ 월영대 ⇒ 신시도신당터
  • 군산자천대 ⇒ 문창서원 ⇒옥산원 ⇒ 현충단 ⇒염의서원

담당부서
관광진흥과 관광마케팅계
담당자
서경숙(☎454-3337)
최근수정일
2015-11-20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
댓글등록

페이스북 트위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소셜댓글은 군산시 정보 공유를 위한 공간입니다.
민원 관련 자세한 상담 및 조치를 원하시는 경우 군산시전자민원신청 메뉴를 통해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0/140byte)
  • 등록된 댓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