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 별 역사

  • 관광명소
  • 역사와 인물
  • 시대 별 역사
  • 페이스북으로 스크랩하기
  • 트위터로 스크랩하기
  • 이 페이지를 프린트하기
  • 오류신고하기

선사시대

선사시대유물

군산 지역은 구석기시대부터 사람이 살아 왔다. 2002년 내흥동에서 군장 철도 연결 사업 중 유적이 발견되어 구석기시대에도 사람이 살았음을 입증할 수 있게 되었다.신석기시대의 유적으로는 조개더미가 흔한 편인데, 금강 연안의 충적평야인 내흥동 사옥마을의 조개더미가 있다. 내흥동 사옥마을에는 기원전 3,000-2,000년 정도의 조개더미가 인근 밭에 흩어져 있다.

그러나 지금은 도로공사 중으로 조개더미는 흔적도 찾을 수 없고 안내판이 옛 자리였음을 말해주고 있다. 개발에 밀린 문화의식의 한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이곳 이외에도 산북동 갈마마을, 신관동 신관마을, 선유도, 무녀도, 군장국가공단을 만드는 오식도와 띠섬 등에서도 조개더미가 발견되고 있다. 이렇듯 여러 곳에서 조개더미가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 신석기 이후 군산 지역은 농경을 주로 한 당시 사람들의 주된 생활 터전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청동기시대에 이르러 인간은 그 삶의 무대를 구릉지대로 옮긴다. 따라서 구릉지대에 청동기시대의 유적 유물인 고인돌이나 돌방무덤이 군산 지역에도 많이 남아 있다. 그 중에서도 나포면과 성산의 야산, 군산대 뒷산 신관동과 나운동 등에서 발견되는 고인돌이 주목된다. 군산에서 발견되는 고인돌은 모두가 받침돌이 없는 무지석식(혹은 개석식)인데 어떤 경우는 3기나 4기가 모여 있는 것으로 보아 청동기시대에도 군산에는 이미 강력한 권력과 이를 뒷받침할 만한 농경의 발달이 있었다고 보여진다.

군산대 뒷마을인 미룡동 원당마을에서는 5세기 이전의 것으로 생각되는 돌방무덤이 비록 파헤쳐진 상태이긴 하지만 몇 기가 발견되고 있고, 성산면 여방리 기린 마을에서 백제 때의 굴식돌방무덤이 수십 기 발굴되었다. 또한 내흥동 정자마을이나 해령마을, 개정동 외사마을이나 금동마을에서, 그리고 앞서 살펴본 미룡동과 신관동에서 김해식(초기 철기)토기조각과 삼국시대 토기조각이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 청동기 이후에도 이 지역은 사람들의 주요 활동 무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담당부서
관광진흥과 관광마케팅계
담당자
서경숙(☎454-3337)
최근수정일
2013-12-02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
댓글등록

페이스북 트위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소셜댓글은 군산시 정보 공유를 위한 공간입니다.
민원 관련 자세한 상담 및 조치를 원하시는 경우 군산시전자민원신청 메뉴를 통해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0/140byte)
  • 등록된 댓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방문자 통계